Untitled Document
   
농어촌 특별전형 요건 강화된다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2-04-26 (목) 08:32 조회 : 1097
최소거주기간 3년→6년 강화 검토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2014학년도 대입부터 농어촌 특별전형에 대한 자격요건을 대폭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다. 농어촌 학생들이 대학입학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만들어진 제도가 악용되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송선진 대입제도과장은 24일 “농어촌 특별전형의 자격요건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개선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대교협이 다음 달 중 공청회 등을 열어 방안을 확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농어촌특별전형은 ‘행정구역상 읍·면 지역에서 3년 이상 거주’하면 지원이 가능하다. 그러나 일각에선 대학 진학을 노리고 위장 전입하는 사례도 심심치 않게 나타나고 있다.
실제로 지난 1월 25일 감사원이 농어촌특별전형에 대한 감사를 벌여 발표한 감사 결과에서 이런 점들이 확인됐다. 감사원은 “최근 3년간 서울대·고려대·연세대 등에 합격한 학생 가운데 470여명이 출신 고교 소재지와 부모 근무지가 달라 부정 입학소지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교과부는 농어촌특별전형의 최소 거주 기간을 ‘3년’에서 ‘6년’으로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고교과정 동안 대학입학을 위해 거주지를 잠깐 옮기는 사례를 방지하기 위해서다.
또 이미 도시화된 읍·면지역을 특별전형 대상에서 제외시키는 방안과 지원자격은 주되 이를 어떻게 평가할 것인지 등을 두고 막판 검토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송 과장은 “특별전형의 자격을 정하는 권한은 대학의 장에게 있다”며 “정부에서는 대학이 해당 지역의 사정을 파악할 수 있게 자료를 충분히 제공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투스>